실시간뉴스
어머니의 고무신
어머니의 고무신
  • 김도형
  • 승인 2017.01.2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래도 한 번 와 보는 것이 좋겠다는
이웃의 연락을 받고 내려간 아들을 보고

댁은 뉘시요? 하던 칠순의 어머니를
르망 승용차에 태워 서울로 온 지
20년을 넘긴 세월

그 긴 시간
고향집에 놓였던
어머니의 고무신에

풀이라도 자랄
세월의 더께가 앉았다.

새 봄엔
어디서 꽃씨라도 날아와 앉기를 기다리는

외로운
어머니의
고무신

글 사진 김도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