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설비투자, 건설투자 최대폭 감소
설비투자, 건설투자 최대폭 감소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7.3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가 동반 감소하며 경기회복의 적신호가 켜졌다.

31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설비투자는 전분기대비 10.8% 감소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 1분기 13.2% 감소 이후 9년 만에 두자릿수 감소를 기록했다.

월별로 보면 지난 3월 7.6% 감소 이후 4개월째 감소세를 보이면서 최근 들어 설비투자 부진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설비투자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반도체 설비투자가 한풀 꺾인 탓이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주요 반도체 업체들이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2016년 4분기부터 올 1분기까지 대규모 설비증설에 나서면서 활발한 투자가 이뤄졌으나 계획했던 설비가 갖춰지면서 투자에 나서지 않자 주춤한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투자도 부진이 이어졌다. 2분기 건설투자는 전분기대비 5.6% 감소하며 1분기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는 2012년 1분기 5.9% 감소 이후 6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경기회복의 두 버팀목인 생산과 투자가 동반 감소하며 부진한 모습을 나타낸 가운데 소비만이 증가세로 돌아서며 힘겹게 버티고 있다.

최근까지 이어진 투자 부진은 생산까지 동반 감소시키는 최악의 상황으로 이어졌다.

지난달 전산업생산은 전월대비 0.7% 감소하며 설비투자(-5.9%), 건설투자(-4.8%)와 동반 감소했다. 지난 3월 동반 감소 이후 3개월 만에 생산·투자 모두 하락세를 기록했다.

생산과 투자가 안 좋다 보니 경기전망지표도 하락세가 뚜렷했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p 하락했으며 향후 경기전망을 나타내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1p 떨어졌다.

선행지수 변동치는 5개월째 하락 또는 보합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6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질 경우 경기 전환점으로 인식된다.

어 과장은 "(선행지수 하락에)건설기성이 영향 미쳤다"며 "국제유가 상황이 안좋다보니 수출입물가도 영향을 받고 요새 주가도 좋지 않은 상황에 소비자 심리마저 안 좋다 보니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Queen 김준성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