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스터트롯 장민호, 본명은 장호근... 개명 당시 이름 후보에 '장백산'도 있었다!
미스터트롯 장민호, 본명은 장호근... 개명 당시 이름 후보에 '장백산'도 있었다!
  • 박유미 기자
  • 승인 2020.04.1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 트롯 장민호가 라디오에서 개명을 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미스터트롯 출연 후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트로트가수 장민호가 TBS FM '배칠수 박희진의 9595쇼' 에 출연해 이야기 보따리를 풀었다.

'9595쇼 초대석 - 9595 왔쇼‘에 출연한 장민호는 본인의 본명이 장호근임을 밝히며, ”과거 아이돌 시절에는 본명으로 활동했지만 과거 기억을 잊고 새롭게 음악을 하고 싶어서 개명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민호는 "트로트를 하면 자극적인 이름을 주로 사용하는데.. 오히려 평범한 이름을 쓰고 싶어 장민호라 지었다" 며 "이름 후보에 장백산도 있었다”고 밝혀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오늘 방송에서는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가 청취자라고 속이고 전화를 걸어와 생방송 중인 장민호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장민호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어떤 일로 전화했느냐”고 묻자 황보는 “우리는 길게 대화하면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10년 넘게 함께 봉사활동을 하며 장민호와 인연을 이어왔다는 황보는 “장민호는 진짜 착한 사람이다. 바쁘든 안 바쁘든 봉사가 우선인 사람이라 다시 봤다.”고 장민호를 칭찬했다. MC들이 장민호의 단점에 대해 묻자 “진짜 없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황보는 장민호가 새차를 구매했을 당시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는데 “장민호가 과거 새 차를 뽑았을 때 같은 방향이면 데려다 달라고 ‘어느 방향으로 가냐?’고 물어보니, ‘너랑 반대 방향이야’라고 했다. 참 재밌는 사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스터트롯 경연곡 가운데 탐나는 곡이 있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장민호는 "영탁의 막걸리 한 잔"이라며 "나도 경연곡으로 강진 노래를 선택했지만 영탁과 겹쳐 어쩔 수 없이 못 부르게 됐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함께 듀엣하고 싶은 가수가 있느냐는 배칠수 MC의 질문에 장진호는 가수 백지영을 꼽으면서 "백지영의 노래 가운데 특히 ‘내 귀의 캔디’ 같은 곡을 함께 부르고 싶다”면서 "평소 반듯한 이미지 때문에 여러 가지 도전을 못했는데 앞으로는 더 많은 활동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트로트가수 장민호가 출연한 TBS FM 배칠수 박희진의 9595쇼는 매일 낮 12시, 95.1MHz와 유튜브 TBS FM을 통해 함께할 수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사진 = T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