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3:30 (월)
 실시간뉴스
수소도시 울산 유력...2020년까지 수소 시범도시 3곳 만든다
수소도시 울산 유력...2020년까지 수소 시범도시 3곳 만든다
  • 최수연 기자
  • 승인 2019.10.1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수소 시범도시 3곳이 완성된다.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말까지 최대 3곳의 수소도시를 선정하고 오는 2022년까지 완성한다. 일각에선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구현될 수소경제 도시(수소도시)엔 울산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수소 시범도시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수소도시는 한 도시 안에서 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이 모두 진행되는 '수소 생태계'를 갖춘 곳으로 수소를 주요 에너지원으로 한다.

국토부는 도시 내 3∼10㎢ 면적을 주거·교통 분야 수소 활용 기술을 테스트할 '수소 시범도시'로 지정할 방침이다.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은 사업 계획을 토대로 공정한 평가를 거쳐 12월 중 3곳을 최종 선정한다. 계획의 타당성, 실현 가능성, 향후 수소 정책 추진 의지 등이 주요 선정 기준이 된다.

선정된 지역 1곳당 수소 친화 도시계획(MP) 수립비와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를 포함한 총사업비(290억원 한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수소 시범도시에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공동주택(연료전지 440㎾급 설치), 상업빌딩(100㎾급), 통합운영플랫폼(센터), 수소 배관, 도시가스 추출기 등이 만들어진다.

한편 수소도시의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는 울산이 손꼽힌다. 울산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수소차를 생산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공장이 집약돼 있는데다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를 끼고 있어 부생수소의 생산능력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월17일 울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하며 "앞으로 빠르게 확산될 수소경제 시대는 바로 이곳 울산의 기회"라며 "울산은 세계적인 수소경제 선도 도시가 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울산 외에 2곳의 후보지도 화학단지, 자동차 산업 등 수소경제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진 곳일 가능성이 높다.

이상주 국토부 도시정책과장은 "도시 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되면 주민들이 편리하게 수소를 활용할 수 있고, 수소 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Queen 최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