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살해된 것인가, 사라진 것인가 - 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
[그것이 알고싶다] 살해된 것인가, 사라진 것인가 - 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
  • 박소이 기자
  • 승인 2021.06.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멀어진 진실
[그것이 알고싶다] 멀어진 진실 -- 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평범한 회사원 강민철 씨의 실종 미스터리를 다룬다.

의류회사 직원이던 민철 씨는 11년 전 회사 퇴근 후 모습을 감추었다. 부인에게 회사 사장을 만난다는 문자가 마지막이었다.

이후 찾을 길이 없었던 그를 찾아나선 건 다름 아닌 그의 어머니였다. 막내아들이 돌아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리던 어머니는 며느리 집을 찾았다가 놀라운 사실을 발견한다.

당시 회사 사장이었던 박 사장이 용의자로 수사 선상에 오르자 자신이 살인범이라고 자백, 그후 다시 자백 번복, 며느리의 수상한 생활 등이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미스터리가 더해진 사건.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는 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의 진실을 들여다본다.


# 아내에게 도착한 마지막 문자
 

2010년 4월 12일 월요일, 검은색 셔츠와 청바지에 흰색 재킷을 걸친 차림에 갈색 구두를 신고 집을 나섰던 강민철 씨. 의류매장에서 일하던 그는 그날도 평소와 다름없이 평범하게 출근해 근무를 했다. 그리고 밤 9시가 넘어 일을 마치고 퇴근을 했다.

퇴근하면서 그는 부인에게 문자 메시지로 의류매장 사장이었던 박씨(가명)를 만나러 간다고 알렸다고 한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그것이 부인 김씨(가명)가 받은 남편의 마지막 연락이었다.

강민철 씨의 실종 소식이 가족들에게 알려지자 누구보다 걱정했던 어머니 최성자씨. 막내아들을 무척이나 아꼈던 최씨는 민철 씨의 실종을 믿을 수 없었고, 하루빨리 집으로 돌아오길 바랐다.

그러나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도 아들은 나타나지 않았다. 1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강민철 씨는 실종상태다.
 

# 며느리의 수상한 행적
 

어머니 최씨는 사고가 일어났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만, 당시 아들에게 금전적 문제가 있어 의도적으로 잠적한 것일 수도 있다는 며느리 김씨의 말을 듣고 잠시 소식이 끊어진 것이라고 믿기로 했다고 한다.

그렇게 기다림의 시간이 흘러가던 어느 날이었다. 어머니 최씨는 며느리 김씨와 연락이 되지 않자, 이상한 생각이 들어 직접 아들 내외가 살던 집으로 며느리를 찾아갔다고 한다.

그런데 그곳엔 다른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며느리 김씨가 알리지도 않고 이사를 했던 것이다. 게다가 어머니 최씨가 확인한 결과, 남편 민철 씨가 실종된 지 4개월 만에 이사를 했다는 것.

그 길로 며느리 김씨의 소재를 찾아 나선 최씨는 이사한 며느리 김씨의 집에서 놀라운 비밀을 마주치게 된다. 아들이 근무하던 의류매장의 사장이었던 박씨가 며느리 김씨와 함께 지내고 있었던 것이다.

며느리 김 씨와 박 사장은 어떤 관계였을까? 어머니 최 씨는 아들의 실종에 이 두 사람이 관계가 있다고 보고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 살해 혐의 용의자는 회사 박 사장


실종신고 후 3년이 지나서야 어머니 최 씨의 노력으로 단순 가출로 파악되던 강민철 씨 실종 사건에 대해 본격적인 경찰 수사가 이뤄지게 된다.

민철 씨의 실종이 강력 사건과 연관되어 있을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를 벌여나간 경찰은 얼마 후, 강민철 씨를 살해한 혐의로 용의자를 체포하는데... 용의자는 바로 민철 씨가 함께 일했던 박 사장이었다.

그는 강민철 씨가 사라지기 전에 만난 마지막 인물로도 추정된다. 사건이 발생한 지 3년이나 지나버려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경찰은 과거 흔적들을 찾아 수사를 펼쳤고 결국 박 사장은 우발적으로 민철 씨를 숨지게 했다고 자백했다.

박 사장의 자백을 토대로 민철 씨의 사체를 찾기 위해 수색 작업에 나섰던 경찰. 하지만 몇 년의 시간이 흘러서일까? 민철 씨의 사체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것이 알고싶다] 마지막 목격자 그리고 자백-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
[그것이 알고싶다] 마지막 목격자 그리고 자백-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

 

 

# 자백 번복으로 수사는 원점, 다시 실종사건으로
 

끝내 자백은 있지만 확실한 증거나 사체를 찾지 못한 채 박 사장은 검찰로 송치되었다. 그런데 검찰로 송치된 박 사장은 뜻밖의 행동을 한다.

경찰에서 했던 자백이 강압에 의한 거짓말이었다며 자백을 번복한 것이다. 결국 수사는 원점으로 돌아갔고 살인 사건의 피해자였던 민철 씨는 다시 실종자가 되었다.

실종 11년, 여든 셋의 노모는 지금까지도 아들의 생사에 대한 작은 흔적이라도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최 사장은 정말로 강압에 의해 허위로 자백을 한 것일까? 또한 부인 김씨는 남편 민철 씨의 실종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던 것일까?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 ‘마지막 목격자 그리고 자백 – 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 편에서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2010년 강민철씨 실종 사건을 다시 들여다본다. 또한 수많은 장기실종자 관련 사건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수사해 해결할 방법은 없는지 고민해본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번복된 자백에 대한 진술 분석 및 주요 관련 인물들의 알리바이 추적 등을 통해 강민철 실종사건 미스터리 해법을 파헤친다.

박 사장은 마지막 목격자일까, 유력한 용의자일까? 진실을 알면서도 감추는 이는 누구일까?

그 날 36살 강민철 씨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연출 최준호, 글‧구성 장이현.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