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2:35 (일)
 실시간뉴스
문대통령 지지율 5%p 내린 36%, 부정률 5%p 오른 57%… 국민의힘 34% 국정농단후 최고치
문대통령 지지율 5%p 내린 36%, 부정률 5%p 오른 57%… 국민의힘 34% 국정농단후 최고치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9.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을 참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을 참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41%)보다 5%포인트 하락하면서 5주 만에 다시 36%를 기록했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정률은 지난주(52%)보다 5%포인트 상승한 57%로 집계됐다.

한편 정당지지도에서 국민의힘의 경우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6%포인트 상승한 34%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32%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및 정당지지율 여론조사(9월 3주차)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기간 주요 이슈로는 △9/13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직안 가결 /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사퇴 △9/14 부동산 관련 공직자 재산등록 의무화 등 '공직자윤리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9/15 국민의힘 대선 경선 1차 컷오프 / '광주형 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 경형 SUV 양산 시작 △9/15 문재인 대통령, SLBM 수중 발사시험 참관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직안 가결 △9/15 국토부, 도심 주택공급 확대 방안 발표 △9/16 '소비기한 표시제·취약계층 지원 강화' 등 국가식량계획 발표 △더불어민주당 전국 순회 경선 / 빅테크·플랫폼 기업 주가 하락 △공수처, 윤석열·손준성 등 입건 / '고발 사주, 대장동 개발 의혹' 논란 확산 등이 있다.

먼저 이 기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36%가 긍정 평가했고 57%는 부정 평가했으며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4%).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5%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5%포인트 상승했다. 부정률이 50%대 후반, 긍/부정률 격차가 20%포인트 이상 벌어진 것은 4개월 만이다.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 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 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29%/60%, 30대 37%/54%, 40대 52%/45%, 50대 39%/58%, 60대+ 29%/63%다.

지역별 긍정률(부정률)은 광주·전라 69%(29%), 인천·경기 37%(57%), 부산·울산·경남 36%(56%), 서울 35%(58%), 대전·세종·충청 28%(60%), 대구·경북 19%(75%) 순으로 집계됐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6%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긍정 21%, 부정 61%). 정치적 성향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8%, 중도층에서 35%, 보수층에서 13%다. 이번 주 대통령 직무 평가 변동 폭은 무당층, 성향 보수층에서 상대적으로 큰 편이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364명, 자유응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처'(34%), '외교/국제 관계'(13%), '복지 확대'(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4%), '전반적으로 잘한다',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안정감/나라가 조용함', '북한 관계'(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566명, 자유응답) '부동산 정책'(3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코로나19 대처 미흡'(9%), '전반적으로 부족하다'(7%), '북한 관계'(5%), '독단적/일방적/편파적',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이상 3%) 등을 지적했다. 또한,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 언급이 새로이 포함됐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 - 최근 20주 정당지지도 / 자료 = 한국갤럽
현재 지지하는 정당 - 최근 20주 정당지지도 / 자료 = 한국갤럽

■ 정당지지율…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2%, 무당층 23%

한편 정당지지율 조사에 따르면 이 기간 지지하는 정당은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2%, 이다. 그 다음은 정의당 4%, 열린민주당과 국민의당 각 3%,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이 1%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3%였다.

국민의힘 지지도가 지난주보다 6%포인트 상승했고, 그 외 정당은 1%포인트 이내 등락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도 34%는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고치(전신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미래통합당 포함)다. 과거 국민의힘 계열 정당 지지도 30%대 기록은 2016년 10월 첫째 주(당시 새누리당, 30%)가 마지막이었고, 2017년 분당되면서 한동안 한 자릿수에 머물기도 했다. 올해 4월 재보궐선거 직후 다시 30%까지 올랐고, 현 정부 출범 이래 수치상 여당보다 1%포인트라도 앞선 것은 올해 7월 둘째 주 이후 두 번째다.

연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40대에서 42%,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47%,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34%로 가장 많았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65%가 더불어민주당, 보수층의 68%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도층에서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31% 동률,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이 30%다. 정치 고관심층에서는 국민의힘 46%, 더불어민주당 35%, 무당층 6%다.

이번 국민의힘 지지도 급등은 주초 대선 1차 예비경선 영향으로 보인다. 성향 보수층·정치 고관심층에서 국민의힘 지지가 지난주보다 크게 늘었다. 대통령 직무 평가 변동 폭이 큰 점 역시 이와 연관된 현상으로 추정된다.

한국갤럽의 이번 조사는 9월 14~16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총 통화 6,708명 중 1,001명 응답 완료, 응답률 15%)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