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4 11:30 (월)
 실시간뉴스
재건축 규제 완화에 강남집값 상승 ... 상위 10곳 6.9억 '껑충'
재건축 규제 완화에 강남집값 상승 ... 상위 10곳 6.9억 '껑충'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4.0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직후 집값이 가장 많이 뛴 상위 10개 서울 아파트의 평균 집값이 직전 최고가 평균 대비 6억9000만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건축 단지가 있는 강남·서초 아파트가 6곳을 차지했다. 차기 정부의 재건축 규제 및 다주택자 보유세 완화 기조가 집값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여수시을)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대선 직후(3월 10일~28일) 서울 아파트 거래 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선 직후에 직전 최고가 대비 집값이 상승한 거래가 46건으로 집계됐다.

조사 결과 전체 149건에서 집값이 상승한 비율은 30.9%며 이 중 상위 10곳의 평균 집값은 25억3300만원에서 32억1900만원으로 6억8600만원이 올랐다.

지역별로 보면 재건축 단지가 밀집한 강남권이 6곳으로 강남구가 4곳, 서초구는 2곳을 차지했다.

해당 아파트 6곳의 집값은 34억5500만원에서 9억2800만원이 늘어 평균 43억8300만원이다.

실제로 강남구 삼성동 헤렌하우스 전용 217.86㎡는 지난 11일 50억원에 거래되며 직전 최고가 34억원보다 16억원이 상승했다. 강남구 대치동 개포우성1 전용 158.54㎡ 아파트도 19일 직전 최고가인 36억원 대비 15억원 상승한 51억원에 거래됐다.

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29.97㎡는 24일 직전 최고가에서 12억원 상승한 63억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이외에 강남권과 함께 한강을 끼고 있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에서 각각 1건, 금천구에서 1건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집값이 완전한 상승세로 접어들지는 않았다는 분석도 있다. 부동산 시장이 안정세를 보이나 새 정부의 시그널에 따라 신고가 경신이 전국 아파트값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평가다.

현재 한국부동산원에 의하면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집값이 10주 만에 상승(0.01%) 전환했고 5주 연속 하락했던 전국 아파트값 변동률은 보합(0.00%)으로 바뀐 상황이다.

또 통계를 보면 대선 직후 거래된 149건의 서울 아파트 중 직전 최고가 대비 하락한 거래는 100건으로 전체 거래의 67.1%다. 상승 거래 46건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러한 추세는 5개월 동안 이어져 왔다. 지난해 9월 35.1%부터 △10월 40.5% △11월 46.1% △12월 54.5% △1월 57.5% △2월 62.5% 순이다.

김회재 의원은 "아직 부동산 시장이 안정화 추세에서 완전히 돌아서지는 않았다"며 "새 정부발 규제완화 시그널로 강남의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전국 아파트값 하락세가 멈추는 등 우려스러운 조짐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의 급격한 전환은 시장 불안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며 "먼저 집값 안정화 추세를 확고히 한 다음 투기 수요를 막을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그 이후에 시장 상황에 맞춰 규제 완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