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6 10:20 (일)
 실시간뉴스
이경훈, AT&T 바이런 넬슨 2연패 … 한국 선수 최초로 타이틀 방어 성공
이경훈, AT&T 바이런 넬슨 2연패 … 한국 선수 최초로 타이틀 방어 성공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05.1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훈(31·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910만 달러)대회에서 2연패 하면서 한국 선수 최초로 PGA 투어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이경훈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묶어 9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26언더파 262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2위 조던 스피스(미국·25언더파 263타)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163만8000달러(약 21억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에 성공했던 이경훈은 2연패를 달성했다. 아울러 시즌 첫 승이자 통산 2승을 수확했다

또 이경훈은 PGA 투어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첫 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선두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에게 4타 뒤진 공동 6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이경훈은 초반부터 절정의 샷 감각을 뽐냈다.

이경훈은 2번홀(파4)과 3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로 타수를 줄이더니 5번홀(파4)에서도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어 6번홀(파4)에서까지 버디를 추가하며 단독 선두를 차지했다.

9번홀(파5)까지 버디를 기록하며 전반에만 5타를 줄인 이경훈은 12번홀(파5)에서 이글을 성공시켜 우승 가능성을 키웠다.

이어 13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한 이경훈은 18번홀(파5) '2온 2퍼트'로 버디를 기록, 단독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쳤다.

이후 무뇨스와 스피스 등 우승 경쟁을 하던 다른 선수들이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이경훈이 우승의 감격을 누리게 됐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