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사과 해충 노린재류 급증
사과 해충 노린재류 급증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4.06.26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피해 우려, 철저한 방제 필요

 
“꽃사과 열매 제거·콩밭 방제 시 효과적”

사과에 해를 끼치는 노린재류의 봄철 발생 밀도가 지난해보다 급격히 늘고 있다. 노린재류는 2001년 일부 사과 과수원에서 많이 발생한 이후 연도별·농가별로 피해 규모는 다르지만 사과 열매에 피해를 주는 주요 해충으로 꼽힌다.

주요 노린재류는 갈색날개노린재, 썩덩나무노린재 등으로, 어른벌레로 겨울을 나고 4월∼5월께 발생해 7월∼8월에 집중적으로 사과 열매에 피해를 입힌다. 올해 갈색날개노린재는 경북 군위 사과시험장을 기준으로, 3월 31일에 처음 발생했다. 5월 2일에 발생한 지난해보다 한 달 이상 이르며, 봄철 발생량도 지난해보다 6.7배 많았다.

노린재의 피해를 입은 열매는 피해 부위가 둥글게 움푹 들어가 고두증상(칼슘결핍으로 인한 생리장애)으로 잘못 알 수 있으나 조금만 관찰하면 쉽게 구별할 수 있다.

노린재 피해 부위는 가운데에 노린재 입침으로 찌른 흔적이 있으며, 주로 열매 윗부분이나 몸통 부분에 집중적으로 피해를 준다. 반면, 고두증상은 입침으로 찌른 흔적이 없고 열매의 꽃받침 부위에 집중적으로 나타난다.

노린재류는 7월 상순과 중순, 7월 하순∼8월 상순, 8월 중순과 하순에 심식나방류와 동시에 방제할 수 있는 살충제를 2∼3차례  골고루 뿌려주면 효과적이다.

사과 과수원 가까이에 콩밭이 있거나 콩을 섞어서 심은 경우 노린재로 인한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약제를 뿌릴 때 사과뿐만 아니라 콩밭에도 뿌려야 한다.

또한, 노린재는 수분수용 꽃사과 품종을 좋아하므로 꽃사과 열매를 없애지 않은 농가는 6월 말까지 모두 따내야 한다.

농촌진흥청 사과시험장 최경희 연구사는 “사과에 해를 끼치는 노린재류는 7월 이후 사과 열매에 피해를 주기 때문에 사과원과 가까운 콩밭 관리, 꽃사과 열매를 없애는 동시에 적절한 약제를 뿌려 철저히 방제해야 한다.” 라고 강조했다.  사진 농촌진흥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